먼저, 본 포스팅에 앞서 삼성전자 Q9000 에어컨의 리뷰는 대가성 없이 작성되었음을 밝힌다. 무더운 올 여름에 든든히 버틸 수 있었던 이유는 본인의 집에 새로운 에어컨을 장만했기 때문이다. 에어컨 설치 전에 외관을 멋지게 찍고 싶었지만 빠르게 진행되는 설치 작업에 타이밍을 놓치게 되었다. 아쉽지만 가구들에 가려져있는 에어컨 전면의 사진이라도 찍어봤다. 동그란 모양의 디자인이 눈에 쏙 들어와서 구매했다. 대형 유통마트에서 구매한 뒤 사진만 찍어두었다가 실제로 사용해본 후 리뷰를 작성한다.

 

 

 

옆에 수납형식으로 달려있는 필터가 있는데 손쉽게 물로 행궈서 필터 청소를 할 수 있다고 한다. 거의 반 영구적으로 사용 가능한 필터라서 필터에 따른 추가비용은 큰 걱정이 없다고 한다. 아직은 올해 여름 한번밖에 안보내 봤으니 경험해 보진 못했지만 판매 직원 말이 그렇다 하니 일단은 '그렇구나'라고 생각하고 넘어간다. 에어컨의 공기청정 기능을 사용해본 바, 확실히 실내 공기가 맑아진 듯한 느낌이다. 물론 기분탓일 가능성도 있지만 본인 경험에 의하면 실내에서 생선이나 고기류를 굽고난 뒤 냄새 또는 뿌연 연기들이 금새 없어지는 것을 매번 경험했기 때문이다.

 

 

 

 

아래는 공기청정 필터를 근접사한 사진이다. 이 필터를 물로 행군 뒤 물기만 마르면 바로 재사용이 가능하다고 한다. 반영구적으로 사용이 가능하다고 하는데, 혹시 몰라서 가격을 물어보니 5만원 내외로 구매할 수 있다고 들었다.

 

 

 

디자인 부분에서 가장 마음에 드는 구석은 헤더 부분의 안내 표지등이다. 에어컨 상단에 각종 정보를 표시하고 있는데 현재 온도, 미세먼지 수준, 사용 전력량 등이 있다. 그 중에 에어컨을 켠 후 사용한 전력량을 알려주는 기능이 가장 손이 많이 갔다. 아무래도 여름철 가장 큰 전력 소비가 에어컨이다 보니 자주 확인하게 되었는데, 생각보다 사용 전력량이 크지 않다. 희망 온도를 24도에 맞춰놓고 두시간 꼬박 가동했을 때 1.2~1.6KW 정도의 전력 소비량이 측정되었다. 주광색 전등 한개가 30W임을 감안하면 에어컨도 잘만 계산하면서 사용하면 전기세 벼락까진 피할 수 있겠구나 싶었다.

 

 

 

다음으로 작은방에 설치한 벽걸이 에어컨이다. 냉각수 배관을 실외기로부터 너무 길게 늘어뜨려 놓아서 시원할까 걱정이었는데, 다행이 작은방을 꽉 채울만큼 시원했다. 이 시원한 성능이 앞으로도 지속되길 바란다. 벽걸이 에어컨에서 가장 아쉬운 점은 사용 전력량을 알 수 없었다. 사용 전력량은 본체에만 있는 기능이며, 벽걸이 에어컨에서는 알 수 없었기 때문에 더욱이 알고싶은 욕구가 생긴다.

 

 

 

벽걸이 에어컨의 윗부분 디자인이지만 사실상 전혀 보이지 않는다. 구매전에는 윗부분 디자인을 보고 마음에 들었지만, 벽에 걸리면 보이지 않는다는 함정을 생각하지 못했다.

 

 

 

에어컨을 사용하면서 올 여름을 너무 든든하게 보냈기 때문에 전기요금 및 잔고장 추가 기능 부분에서는 너무 만족스럽다. 특히 에너지 소비효율 등급이 프론티어 등급이라해서 큰 차이가 있겠나 싶었지만 이름값하는 저렴한 전기세를 보게되었다. 사시사철을 이용한다는 삼성전자 스마트 Q9000 멀티형 에어컨, 겨울에는 공기청정 기능을 주로 이용할 듯 싶다. 이로써 본 리뷰를 간단히 마치도록 한다.

 

 

Private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