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해안에서도 해돋이를 볼 수 있다고 한다.

동해에서만 해돋이를 볼 수 있는 줄 알았는데, 이것이 무슨 말인지 충남 당진까지 직접 찾아가봤다.

해돋이 서해안의 주인공은 바로 왜목마을!

 

때는 12월 중순으로 제법 쌀쌀한 날씨였으며,

관광객이 아무도 없을 때 와서 그런지 제법 운치를 마음껏 느낄 수있었다.

왜목마을은 '해뜨고 지는 왜목마을'로 타이틀을 내걸고 있다. 

 

 

왜목마을은 충청남도 당진시의 최북단 서해 바다로써 지형적으로 바다를 동쪽과 서쪽으로 양분한다.

가늘고 길게 뻗어있는 지리적 특성 덕에 마을의 해안가에서 동쪽을 바라보면,

아름다운 서해바다의 일출을 볼 수 있는 '서해안 해돋이 명소'로 일컫어 진다.

 

 

충청남도 당진시의 홍보 내용에 따르면,

'당진 왜목마을 해넘이 해맞이 축제'는 2015년 12월 31일부터 2016년 01월 01일까지 충남 당진 왜목마을에서 개최한다.

이 행사는 매년 10만명 정도의 인파가 다녀가는 해돋이 명소로써 왜목마을의 일출은 실제 동해의 그것과 같이 화려하진 않지만,

소박하면서도 서정적인 일출로 유명하다.

2015년 올해 왜목 해돋이 축제는 31일 오후부터 해넘이 감상과 관광객 노래자랑 및 가수 초청 공연등의

해넘이 행사를 시작으로 자정에는 새해를 맞이하는 카운트 다운에이어 소원성취와 달집 태우기가 진행될 예정이다고 한다.

 

 

아래의 사진이 견우와 직녀가 만난다는 구름다리이다.

구름다리에 올라가서 사진을 찍으면 좋은 풍경을 많이 담을 수 있을 것 같다.

 

매해마다 새해가 올때 쯤이면 전국의 일출을 찍기위해 많은 인파로 인산인해가 되지만,

구름다리가 가장 인기가 많은 사진 촬영 장소라고 한다.

 

 

 

 

숙박 업소와 각종 먹을 것이 꽤 여러곳 준비되어있다.

또한 신정을 기준으로 여러 포장마차와 먹을거리를 판매하는 상인들도 있을 것이며,

밤새도록 배달 음식을 배달하는 오토바이도 볼 수 있다.

 

하지만, 어묵한개에 2천원 남짓의 금액을 토해내면서 먹고싶지 않다면,

간단한 먹거리 정도는 보온을 해서 챙겨가는 것을 권하고 싶다.

 

 

 

수년 전 왜목마을에 해돋이를 구경하기 위해 방문했을 때,

많은 인파속에서도 화장실은 제법 청결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용하기 위해서는 추운날씨에 줄을 서가면서 이용했기 때문에,

화장실이 그 많은 인파를 수용하기에는 조금 작은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이러한 깔끔한 화장실 외로도 간이 화장실이 설치되기도 했다. 

 

 

동해에서 보는 해돋이랑은 조금 다른 느낌이 바로 '모래 사장'이 있기 때문이다.

모래사장에서 넘실대는 바닷물의 테두리를 걸으면서 여유를 만끽할 수 있다는 점이,

색다른 느낌으로 많은 관광객에게 사랑받는 이유가 아닐까 생각한다.

 

물론 본인은 12월 중순에 왔기 때문에 여유를 느낄 수 있었지만,

많은 인파속에서 여유를 느끼면서 걷는 것은 힘들 수도 있다.

 

 

 

 

해돋이를 처음으로 가본다면, 가장 소중한 사실을 알고 가야한다.

많은 인파속에서 해돋이는 걷거나 뛰면서 감상할 수 없다.

한 자리에 머물러서 해가 떠오르기를 기도하면서 한 곳을 응시해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필수 사항이 있다.

 

꼭 '매우 따뜻하게' 입고가야한다.

 

만약 간단히 패딩 한개로 버텨볼 생각이었다면,

추위에 고통 스러운 자아를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결국은 해가 떠오르는 장면은 촬영하지 못했지만,

점점 밝아오는 해안가를 바라보는 것 만으로도 좋은 시간이 되어준 서해안 해돋이 명소 왜목마을이다.

이로써 '해뜨고 지는 왜목마을'에 대한 포스팅을 마치도록 한다.

 

Private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