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공조를 감상한지 시간이 꽤 지나서야 감상한다.

당시에는 더킹이 예매나 누적관람객이 1위를 달렸지만,

포스팅을 작성하는 현재에는 공조가 지속적인 1위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북한과 남한의 공동수사라는 주제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북한 측에서는 살인자를 추적한다는 명목으로 남한에 내려온다.

 

외부적으로는 정상회담을 한다는 명목이지만,

사실상 남한으로 도주한 인물을 체포하기 위해서 비밀리에 공동 수사를 하게 된다.

 

 

남측의 공동수사를 협조하게된 형사는 유해진이다.

수상한 북한측의 공동 수사의 꼬리를 알아내기 위해 유해진에게 특명을 내린다.

바로, 북한측 형사 현빈의 수사를 방해함과 동시에 목적을 알아내는 것이다.

 

 

서로가 서로를 속이면서 공조를 하는 과정에서 코믹적인 요소가 많이 존재한다.

역시, 배우 유해진의 명품 코믹 연기는 관객으로 하여금 기대를 하지 않을 수 없다.

 

 

단순한 내용 구조 안에서 코믹, 감동, 액션 모두 볼거리가 가득해서 즐거운 영화였다.

 

 

계속 미루다 아직 감상하지 못한 더킹의 후기와 비교해 봤을 때,

나라가 어려운 시국에 영화까지 복잡하니 관객이 불편해 하는 것 아닌가 생각해 본다.

가볍고 편안한 마음으로 즐겁게 감상하고 나온 공조 영화!

 

Private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