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인의 가장 큰 고민 중 하나인 '탈모'에 대해서 포스팅한다. 본 포스팅에서는 탈모와 음주의 관계에 대해서 소개하도록 한다. 미리 준비하고 안좋은 습관은 개선해가면서 탈모를 예발할 수 있다.

 

 


 

# 도움이 될만한 포스팅

 

탈모와 음주: http://wookoa.tistory.com/410

탈모와 담배: http://wookoa.tistory.com/137

탈모와 커피: http://wookoa.tistory.com/46

탈모와 호르몬: http://wookoa.tistory.com/411

탈모와 모자: http://wookoa.tistory.com/412

 


 

 

음주가 탈모에 직접적이든 간접적이든 영향력을 행사한다는 사실은 분명하다. 조금 더 과하게 표현하면 '치명적'이라 할 수 있다. 때로는 음주가 스트레스 해소는 물론 혈액순환에 좋은 영향을 미치기도 하지만 간 기능을 넘어선 음주와 잦은 음주는 탈모에 극심한 악영향을 미치게 된다.

 

 

 

우리가 마신 술은 간에서 해독 작용을 한다. 간의 해독력을 넘어서면 알콜이나 알콜 분해작용으로 생기는 알데히드는 다시 혈액의 적혈구와 결합한다. 이러한 현상들은 모발에 산소를 공급하는 혈액이 영양분과 산소가 아닌 '알콜 찌꺼기'을 을 전달하게 되고, 제대로된 영양 공급을 못받은 모발은 결국 시들게된다.

 

 

 

또한 음주는 피지 분비선을 자극한다. 음주한 다음 피부에 트러블이 생긴다면 같은 원리라 생각된다. 알콜은 피부와 민감하게 과다한 피지 분비와 염증을 유발시킨다. 과다한 피지 분비와 염증은 모공을 막아서 모발을 질식시키게 된다. 지나친 음주는 항산화제와 비타민 C를 감소시켜 두피의 노화를 촉진시키고 미세혈관도 손상시킬 수 있다. 두피의 미세혈관이 손상되면 영양 및 산소공급에 직격탄을 맞게된다.

 

 

 

대상에 따라 연령에 따라 적당히 즐기는 술은 오히려 건강한 삶을 유도할 수 있다지만, 적당함을 잃은 음주는 탈모에 치명적이다. 일반적인 음주를 저녁 시간에 행해지며 수면시간을 단축시킬 뿐만 아니라 질 좋은 수면에도 방해가 된다. 그렇기 때문에 손상된 모발이 치유받을 수 있는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게 되며 모발은 힘을 점점 잃어가게 된다.

 

 

Private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