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커피 산업이 급격하게 팽창함에 따라 우리나라 사람들은 하루 평균 2~3잔을 마시게된다. 2017년을 기준으로 커피 시장은 10년새 15% 이상 성장했으며, 시장 매출 규모도 2조 4천억원으로 승승장구하고 있다. 한국인 하루 평균 2~3잔의 조사결과는 전체 인구에 대한 통계이니 커피를 마시지 않은 인구를 제외하면 더욱 더 많은 커피를 섭취한다. 커피는 과연 탈모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본 포스팅에서 알아보도록 한다.

 

 


 

# 도움이 될만한 포스팅

 

탈모와 음주: http://wookoa.tistory.com/410

탈모와 담배: http://wookoa.tistory.com/137

탈모와 커피: http://wookoa.tistory.com/46

탈모와 호르몬: http://wookoa.tistory.com/411

탈모와 모자: http://wookoa.tistory.com/412

 


 

 

커피는 원두에 물만 내려서 마시는 아메리카노 계열과 설탕과 기타 첨가물을 넣은 라떼 계열이 있다. 이 모두 탈모에는 직접적 또는 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치게 된다.

 

 

 

보통 두피 관리샵에서는 커피 섭취를 권장하지 않는다. 커피에 있는 카페인이 위를 자극할 뿐만 아니라 탈수 작용도 일으켜서 피부의 노화 현상을 일으키게되고, 이는 두피의 건조한 상태를 지속적으로 유지 시켜주기 때문이다. 하지만, 설탕과 기타 첨가물이 없는 아메리카노라면 하루에 1잔 정도는 문제가 없다고 한다. 아메리카노의 카페인 성분은 적당히 심박수를 올려주어 온몸에 혈류량을 증가시켜 주는 역할도하기 때문에 악영향만 있다고 판단할 수 없다. 적당한 각성 상태나 졸음을 방지해야하는 현대인이라면 하루에 1잔 정도가 적당하다.

 

 

 

반면에, 설탕과 크림이 한가득 들어간 라떼 계열의 커피는 예외가 될 수 있다. 설탕은 탈모와 가장 큰 적이다. 설탕의 성분은 피부를 느슨하게 만들고 느슨해진 피부에 두피도 예외일 수 없다. 두피가 느슨해지면 모근이 모낭을 지탱할 힘을 잃게된다. 그로인해 탈모가 급격한 속도로 진행되므로 설탕 및 시럽이 들어간 커피는 멀리하는게 두피 건강에 이롭다 할 수 있다.

 

 

Private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