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dows7 이전 버전에서는 파티션을 분할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소프트웨어를 설치해야했다. 또는 FDISK라는 도스모드 툴을 이용해 살떨리는 작업을 진행해야 했다. FDISK는 조금만 잘못하면 하드디스크가 날라가 버리기 때문이다. 하지만, Windows7에서는 운영체제 자체적으로 파티션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강력한 툴을 제공해준다. 본 포스팅에서는 Windows7에서 제공하는 파티션 분할 툴에 대한 사용방법을 소개한다.

슈퍼맨

 

 


 

 

먼저 '컴퓨터 관리' 창을 띄워야 하며, 두 가지 방법으로 해당 화면을 띄울 수 있다.

방법1 : 내컴퓨터 - 우클릭 - 관리

방법2 : 제어판 - 모든 제어판 항목 - 관리도구 - 컴퓨터관리

 

 

 

컴퓨터 관리 창에서 왼쪽 영역의 매뉴 중 '디스크 관리'를 클릭한다. 클릭을 하게되면, 현재 사용하는 컴퓨터의 모든 드라이브 항목이 정 중앙의 화면에 출력된다. 다음으로 나누기할 드라이브를 선택해서 마우스 우클릭 한 후 '볼륨축소'를 선택한다.

 

 

 

 

 

'볼륨축소' 버튼을 누르면 아래와 같은 화면이 팝업된다. 축소할 공간 입력하라는데 정확한 의미는 'C드라이브에서 떼어낼 용량을 적으시오'이다. 본인의 경우 200GB를 떼어낼 계획이기 때문에 1024 * 200에 해당하는 값을 입력했다.

 

 

 

정상적으로 드라이브를 떼어냈다면, 화면의 중간쯤에 '할당되지 않음'이라고 표시된 영역이 보일 것 이다. 떼어낸 공간에 새로운 논리적 드라이브를 만들어 줘야 된다. 저 공간에 마우스 우클릭 후 '새 단순 볼륨'을 클릭한다.

 

 

 

아래와 같은 새로운 화면이 팝업된다. '다음' 버튼을 눌러서 볼륨 만들기를 계속 진행한다.

 

 

 

파티션의 크기를 지정하면 되는데 기본으로 위의 과정에서 떼어낸 용량만큼 크기를 설정할 수 있다. 공간을 남기는 것은 해당 과정에서 의미가 없으므로 최대값으로 설정한다.

 

 

 

 

 

자신이 원하는 드라이브 문자를 지정할 수있다. 나중에 충분히 변경할 수있으므로 부담없이 선택 후 '다음' 버튼을 눌러 계속 진행한다.

 

 

 

기본으로 설정된 값으로 진행하는 것을 추천하지만, 아래 항목 중 '빠른 포맷 실행' 체크를 해제하면 포맷이 굉장히 꼼꼼하게 진행된다. 따라서, 조금은 오래 걸리지만 꼼꼼한 포맷을 선호한다면 체크를 해제 해도 좋다. 빠른 포맷 실행의 체크버튼을 해제하면 볼륨의 크기에 따라 약 20분~40분 정도의 시간이 소요된다. 

 

 

 

새로운 디스크가 정상적으로 생성되었다. '마침' 버튼을 눌러서 볼륨 만들기를 완료한다.

 

 

 

추가적으로 설명하면, 용량의 단위는 KB(키로) -> MB(메가) -> GB(기가) -> TB(테라) 순서로 단위가 증가한다. 단위가 증가할 때 마다 1024씩 곱해줘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100GB를 떼어내려면 102400(MB)로 적어줘야 한다. 하지만, 정작 새로 생성된 드라이브에 표시되는 용량은 99GB이다. 이경우, 정확히 100GB로 떼어낸건 맞지만 '시스템 디스크 할당'이라는 명목으로 약10MB 빼앗아 간다. 내컴퓨터에서 표시되는 드라이브에 정확히 100GB로 표현되는 모습을 보고싶다면, 1024*100 + 10으로 계산을 해주면 깔끔하게 100GB로 표현된다. 지금까지 윈도우7 파티션 분할 방법에 대해서 알아봤는데, 본 포스팅은 여기서 마무리를 짓도록 한다.

 

 

  1. # 제목 변경
    윈도우7 파티션 분할 방법 : 드라이브 나누는 방법
    >> [Windows7] 윈도우7 파티션 나누기: 드라이브 분할 방법

    # 썸네일 추가

    # 내용 수정

Private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