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로그 분석이란 웹 사이트의 방문객이 남긴 자료를 근거로 웹의 운영 및 방문 행태에 대한 정보를 분석하는 것을 말한다. 본래 웹로그 분석은 마케팅이 필요한 쇼핑몰과 같은곳에 접목 시켜 수익을 발생시키기 위해 사용되는 분석 기술이지만, 무료로 막강한 기능을 제공하는 'Google Analyttics' 덕분에 개인 블로거도 자신의 블로그를 분석하기 위한 도구로 많이 활용하고 있다.

 

 

초창기의 웹로그 분석은 일정 금액을 지불하고 이용할 수 있는 유료 기술이었지만, 구글의 애널리틱스와 다음의 웹인사이드 등의 세계적인 기업에서 막강한 웹로그 분석 툴을 제공하기 때문에 더 이상 '저렴한 무료 분석'이라는 타이틀을 벗게 되었다.

 

웹로그 분석의 가장 큰 장점은 각 국가별 방문수트래픽의 유형, 그리고 현재 접속중인 방문자 수를 카운팅할 수 있는 다양한 분석 모델을 제시하기 때문이다. 이러한 무료 웹로그 분석 툴 중에서도 단연 최고의 기능을 제공하는 구글의 애널리틱스를 티스토리 블로그에 설정하는 방법을 본 포스팅에서 알아본다.

축하2

 

 


 

 

구글 웹로그 분석에 가입하기 위해서는 구글 계정이 필요하다. 구글 계정은 매우 간단한 방법으로 가입할 수 있기 때문에 가입 과정은 언급하지 않도록 한다. 구글 계정이 준비되었다면 아래의 링크로 접속한다. 가급적이면 '크롬(Chrome)' 브라우저를 통해 접속하길 권고한다.

 

 

Google Analytics URL :

https://analytics.google.com/analytics

 

 

위의 링크에 접속하면 아래와 같이 구글 계정을 로그인하는 화면을 볼 수 있다. 예전에는 로그인 없이도 매뉴를 볼 수 있었는데, 지금은 구글 로그인이 필수인 듯 싶다.

 

 

 

 

 

구글 계정으로 로그인하면 아래와 같은 구글 애널리틱스 가입화면을 볼 수 있다. 일반적인 가입화면과 다르게 버튼 클릭 한번으로 해당계정에 가입이 완료된다. 우측의 '가입' 버튼을 클릭해서 가입 절차를 진행한다.

 

 

 

위의 가입 버튼을 클릭함으로써 애널리틱스 가입은 완료 되었지만, 분석할 사이트를 등록하는 절차가 남아있다. 아래의 사진과 같이 계정이름, 분석할 사이트 주소 등을 입력해야 된다. 기본 정보를 입력하기에 앞서 계정(account), 속성(property), 보기(view)의 관계에 대해서 이해하고 넘어가야 올바른 사이트 등록을 마칠 수 있다.

 

 

 

구글 애널리틱스의 기본 매뉴얼에서는 아래와 같이 계정, 속성, 보기를 설명하고 있다. 조금 더 예를 들어 설명을 해보자면, 자신이 여러개의 사이트를 운영하고 있다고 생각해보자. 의류와 관련된 쇼핑몰에서부터 악세서리 및 맛집을 소개하는 웹페이지까지 다양한 장르를 운영한다고 상상해보자. 이러한 상황에서는 카테고리별로 구분을 짓는것이 바람직하며, 계정(account)이라는 개념으로 구분 짓는다. 계정을 카테고리로 생각해도 좋다.

 

계정으로 카테고리별 구분은 했지만, 의류 쇼핑몰 중에서도 자신이 여러개의 의류 쇼핑몰을 운영한다고 가정해보자. 특정 카테고리에 속한 모든 웹사이트를 통째로 분석할 것인가? 정확한 분석을 위해서는 조금 더 세밀하게 단위를 쪼개야 한다. 이런 상황이라면, 당연한 이야기지만 각각의 사이트별로 웹 분석을 해야 정확한 판단이 가능하다. 이러한 상황에서 속성(Property)이라는 개념으로 구분 짓는다.

 

각 속성별로 구분을 지었으면, 속성에서 분석 결과로 리포트를 볼 수 있다. 여기서 여러가지 형태의 리포트를 정의해서 결과물로 볼 수 있는데, 그것을 보기(view)라고 정의할 수 있다.

 

사실, 한개의 블로그만 운영하는 상황이라면 큰 고민없이 계정과 속성을 동일하게 적어주면 속편하다.

 

계정(account): 관리 주체(조직 및 기업) 단위로 생성

속성(property): 동일한 홈페이지라도 도메인을 기준으로 생성

보기(view): 하나의 웹사이트를 보기 위한 방법(리포트 결과)

 

 

 

 

 

기본정보를 모두 입력하고 하단의 '제출' 버튼을 클릭하면 구글 분석 서비스 약관에 동의를 권하는 화면이 팝업된다. 서비스 약관른 필수로 동의해야 분석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으므로, '동의함' 버튼을 클릭해서 다음으로 계속 진행한다.

 

 

 

서비스 약관에 동의하면 아래의 화면과 같이 '웹사이트 추적 코드'를 발급받을 수 있다. 해당 추적 코드를 복사해서 티스토리 블로그의 'HTML 영역에 붙여넣기'하면 Google Analytics 분석이 시작된다. 분석을 원하는 웹사이트에 추적코드를 심어놓는 행위 자체가 Google Analytics와 자신의 웹사이트를 연동한다고 이해하면 쉽다.

 

 

 

복사한 추적코드를 티스토리 블로그의 skin 태그 영역에 붙여넣기 하면 로그 분석이 시작된다. 일반적으로 로그 분석을 위한 추적 코드는 HEAD 태그 영역에 위치시키는데, 그 이유는 HTML의 로그 순서에 있다. 웹페이지에 방문하면 HEAD, BODY, FOOTER 영역 순서로 방문자에게 로드 되기 때문에, 방문하자마자 바로 웹페이지를 이탈하는 경우까지 로그를 남기기 위해서 HEAD 태그 영역에 위치시킨다.

 

 

 

본 포스팅에서는 구글 애널리틱스를 설정하는 방법에 대해서 알아봤다. 구글 애널리틱스에 대한 컨셉을 이해하기만 하면 몇번의 클릭으로 연동할 수 있었다. 물론, 구글 애널리틱스의 컨셉도 전혀 어렵지 않게 이해할 수 있었다. 본 포스팅은 이로써 마무리를 짓도록 한다.

바이

 

 

  1. 비밀댓글입니다

  2. # 제목 변경
    티스토리 블로그에 구글 애널리틱스(analytics) 설정
    >> 티스토리 블로그 구글 애널리틱스 연동 설정

    # 썸네일 추가

    # 내용 보정 및 오탈자 수정

Private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