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평 후쿠오카 함바그를 다녀왔다!

지인이 후쿠오카에서 함바그를 먹고왔기에 어디인지 물으니, 후쿠오카 함바그란다.

후쿠오카에만 있는게 아니라 한국에도 있다고 한다.

 

'후쿠오카 함바그'

 

정말 후쿠오카가 아니지만,

부평 후쿠오카 함바그에서 후쿠오카의 함바그 맛을 느껴본다.

 

 

부평에 후쿠오카 함바그가 있었다니 새삼 놀랍다.

2층으로 올라가면 적당한 크기의 홀이 있다.

 

 

평일인데도 사람이 꽤 있었다.

카메라 렌즈를 확대해서 후쿠오카 함바그 부평점 내부를 찍었는데 화질이 별로다.

 

 

나름 친절한 홀서비스에 분위기도 꽤 괜찮다.

 

 

시끌벅적한 분위기도 아니고 너무 고급스러워서 체할것 같은 분위기도 아니다.

적당한 분위기에서 식사할 수 있다.

 

 

식탁이 좁다.

합바그 굽기 노하우아 인쇄된 용지 두개 올리니 식탁이 꽉 찬다.

 

 

매뉴판을 뒤적거리다 보니 2인세트가 눈에 들어온다.

4만원이 안되는 가격에 2인세트를 주문했다.

콜라 한잔씩과 셀러드가 먼저 세팅 되었다.

 

 

찍어먹는 소스는 두개가 간단하게 제공된다.

특별한 맛이라기 보다는 기본적인 맛의 소스다.

 

 

콜라 한잔 하면서 사진을 찍는 사이에,

후쿠오카 함바그의 오리지날 함바그가 먼저 나왔다.

 

 

 

'스파게티도 세팅!'

 

 

아래 세팅된 음식은 무슨 매뉴인지 모르겠다.

당시엔 맛이 괜찮아서 정체도 모르고 먹었지만,

분명 2인세트에 함바그 사이즈업을 주문했는데 주문이 뭔가 잘못 온건가 싶다.

 

 

다른 블로그에서 2인세트 매뉴를 봤지만, 본인이 먹은 아래 음식은 정말 정체를 모르겠다.

 

'2인세트 2: 파인베이컨에그치즈 함바그 & 에그치즈 함박스테이크 + 셀러드파스타'

 

포스팅하면서 생각하는건데,

아무래도 본인이 먹은 음식과는 다른 매뉴가 나온것 같다.

 

 

2인세트 주문하고 세팅된 음식의 전부다.

아무리봐도 2인세트에 오리지날 함바그는 없었던 것 같은데,

혹시나해서 다른 블로그의 포스팅을 봐도 2인세트에 오리지날 함바그는 없었다.

 

'이상하군'

 

 

오리지날 함바그는 맛이 별로였는데, 저기 정체모를 매뉴는 꽤나 맛있었다.

포스팅을 하면서 다른 매뉴를 먹은 것 같아서 기분이 찜찜하다.

 

더욱이 이상한 것이 함바그 사이즈업 했는데,

계산하면서 물어보니 사이즈업은 안되었다고 한다.

 

사이즈업 했다는 사실을 직원분에게 알려주니 사과를 해서 좋게 생각했지만,

지금와서 생각하니 장난감 입이된 것 같아서 별로다.

 

'!!!!!!!!!!!!!!!!!!!!!!!!!!!!!!!!!!!!!!'

 

영수증을 찍어두었던 사진을 발견했다.

정체모를 저 음식은 '골드치즈 함바그'!

 

 

무언가 2인세트에 신 매뉴가 추가되었나 보다.

그렇다.

없는 매뉴를 막 내다 놓았을리가 없다.

본인의 착각으로 생각하니, 참 마음이 편해졌다.

 

골드 치즈 함바그와 파스타가 입맛에 맛았기에

재 방문할 의사는 충분히 있다.

 

Private comment